여신거래의 한 형태인 지급보증의 내용과 그 보증 범위의 결정 방법은 어떠한가요?(判例 (2022)

반응형

***여신거래의 한 형태인 지급보증의 내용과 그 보증 범위의 결정 방법은 어떠한가요?(判例

대법원 2001. 10. 12. 선고 99다56192 판결

[근저당권설정등기말소][공2001.12.1.(143),2440]

판시사항

[1] 여신거래의 한 형태인 지급보증의 내용과 그 보증 범위의 결정 방법

[2] 지급보증인은 그 보증기한 내에 주채무자가 대출금 채무의 이행기가 도래하였음에도 이를 이행하지 않는 경우에 한하여 보증책임을 부담하는 것으로 해석함이 상당하다고 한 사례

[3] 지급보증기간의 말일에 해당하는 주채무의 이자변제기가 공휴일 연장조항에 의하여 다음 영업일로 연장되더라도 이에 관한 특별한 규정이 없는 지급보증기간이 당연히 연장되지는 않는다고 한 사례

[4] 기한의 이익의 상실에 관한 민법 제388조는 임의규정이므로 당사자 사이에 위 규정과 다른 내용의 약정이 있는 경우에는 그 약정에 따라 기한의 이익의 상실 여부를 판단하여야 한다고 한 원심판결을 수긍한 사례

판결요지

[1] 여신거래의 한 형태로서의 지급보증이란 은행이 거래처(지급보증 신청인)의 위탁에 따라 그 거래처가 제3자에 대하여 부담하는 채무를 보증하여 주는 거래로서, 은행과 거래처 사이에 체결된 보증위탁계약에 터잡아 은행이 다시 채권자와 사이에 보증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성립하고 그로 인하여 지급보증을 한 은행은 거래처가 주채무를 이행하지 못할 경우에 그 보증채무를 이행할 의무를 지게 되며, 이러한 지급보증계약은 통상 은행이 지급보증서라는 형식의 서면에 보증 의사표시를 하여 피보증인인 거래처로 하여금 채권자에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체결되고, 그 보증 범위는 지급보증서 등에 표시된 보증의사의 해석을 통하여 결정된다고 할 것이다.

[2] 지급보증인은 그 보증기한 내에 주채무자가 대출금 채무의 이행기가 도래하였음에도 이를 이행하지 않는 경우에 한하여 보증책임을 부담하는 것으로 해석함이 상당하다고 한 사례.

[3] 지급보증기간의 말일에 해당하는 주채무의 이자변제기가 공휴일 연장조항에 의하여 다음 영업일로 연장되더라도 이에 관한 특별한 규정이 없는 지급보증기간이 당연히 연장되지는 않는다고 한 사례.

[4] 기한의 이익의 상실에 관한 민법 제388조는 임의규정이므로 당사자 사이에 위 규정과 다른 내용의 약정이 있는 경우에는 그 약정에 따라 기한의 이익의 상실 여부를 판단하여야 한다고 한 원심판결을 수긍한 사례.

참조조문

[1] 민법 제428[2] 민법 제428[3] 민법 제428, 430[4] 민법 제388

참조판례

[1] 대법원 1980. 11. 11. 선고 8071 판결(1981, 13392)

대법원 1996. 12. 10. 선고 9632188 판결(1997, 316)

대법원 1998. 10. 27. 선고 9827784 판결(1998, 2774)

[2] 대법원 1999. 9. 7. 선고 988028 판결(1999, 2057)

전 문

원고,피상고인원고

피고,상고인한솔종합금융 주식회사

피고보조참가인주식회사 한국장기신용은행

원심판결부산고법 1999. 8. 20. 선고 991550 판결

주문

상고를 기각한다. 상고비용 중 보조참가로 인한 부분은 피고보조참가인의, 그 나머지 부분은 피고의 각 부담으로 한다.

이유

1. 원심의 인정 사실

원심은 증거들에 의하여 다음과 같은 사실을 인정하였다.

. 주식회사 ○○기공(이하 '○○기공'이라고 약칭한다)은 합병 전 주식회사 한국장기신용은행(나중에 피고보조참가인에 흡수 합병되었다, 이하 '장기신용은행'이라고 약칭한다)과 사이에 1996. 11. 12. 미화 1,200,000$ 한도의 은행여신거래약관에 따른 외화대출거래약정을 체결하고, 같은 날 위 은행으로부터 외화일반중장기대출 명목으로 미화 1,159,000$26개월 거치 8년간 분할 상환하기로 정하여 대출받았다.

. 외화대출거래약정서에는, 융자금이 지출되어 상환될 때까지 그 미상환 잔액에 대하여 매년 1025, 425일에 당일에 적용되는 이자율에 의해 이자를 후지급하고(5조제2), 상환기일 및 이자 지급기일이 대한민국의 비영업일 또는 토요일이거나 뉴욕외환시장의 비영업일인 때에는 그 다음 영업일에 지급하며(5조제4), 채무자는 장기신용은행에 대한 채무와 관련하여 은행이 정하는 소정의 담보를 제공하도록 정해져 있다(11조제1).

. 은행여신거래기본약관에는, 채무자의 신용변동·담보가치의 감소·기타 채권보전상 필요하다고 인정될 상당한 사유가 발생한 경우에는 채무자는 은행의 청구에 의하여 곧 은행이 승인하는 담보나 추가담보를 제공하고 또는 보증인을 세우거나 이를 추가하기로 하며(6조 제1), 채무자가 제공한 담보재산에 대하여 가압류·압류명령이나 체납처분 압류통지가 발송된 때 또는 기타의 방법에 의한 강제집행개시나 체납처분착수가 있는 때, 어음교환소의 거래정지처분이 있는 때 등에는 채무자는 은행으로부터의 독촉·통지 등이 없어도 당연히 은행에 대한 모든 채무의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고(7조제1항제1, 3), 약관 제6조 제1항에서 정한 약정내용을 위반하여 채권보전이 필요하다고 인정된 때에는 은행의 10일 이상의 기간을 정한 독촉에 의하여 은행에 대한 당해 채무 전부의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도록 되어 있다(7조제4, 6조제1, 14).

. ○○기공은 1996. 11. 8. 원고와 ○○기공의 대표이사 소외인의 연대보증 아래, 한솔종합금융 주식회사(이하 '한솔종합금융'이라고 약칭한다)와 사이에 지급보증한도(원금, 이자, 지연배상금 포함)는 미화 1,260,000$(지급보증약정서 제1), 보증서 발급기간은 약정체결일로부터 10년 이내로 하고(2), 지급보증서의 유효기일(보증기일)은 보증서 발급일로부터 1년으로 하되 보증서 발급기간까지 지급보증서를 갱신하여 발급하며(3), 보증서 발급일로부터 보증기일까지에 해당하는 보증료는 보증금액에 대하여 연 1.0%로 계산하기로 하되, 한솔종합금융이 정하는 시기와 계산방법에 따라 지급하고(4), 제 예치금 기타 채권이나 담보재산에 대하여 가압류, 압류명령이나 체납처분 압류통지가 발송된 때 또는 기타의 방법에 의한 강제집행개시나 체납처분착수가 있는 때나 이 약정에 의한 채무의 일부라도 기한에 변제하지 아니한 때에는 한솔종합금융으로부터의 통지나 최고가 없더라도 보증하고 있는 금액에 대하여 사전상환 채무를 지고 변제할 것(11조제1항 제1, 4)을 내용으로 하는 지급보증약정을 체결하였다.

. 원고는 위 지급보증약정에 따라 ○○기공이 한솔종합금융에 대하여 부담할 구상금 채무를 담보하기 위하여 1996. 12. 3. 원고 소유의 이 사건 부동산에 관하여 채권최고액 금 858,000,000원으로 한 청구취지 기재의 근저당권설정등기를 경료해 주었다.

. 한솔종합금융은 위 지급보증약정에 따라 1996. 11. 12. 장기신용은행에게 우주기공과 장기신용은행 사이의 1996. 11. 12.자 융자약정에 따른 대출금에 대하여 아래와 같은 내용으로 지급보증할 것을 약정한다는 내용의 지급보증서를 제출하였다.

(1) 보증목적 : 장기신용은행의 ○○기공 앞 외화일반중장기대출(국산기계구입용)에 대한 지급보증임

(2) 피보증인 겸 주채무자 : ○○기공

(3) 보증금액 : 본 보증서 발급일 현재 미상환된 주채무원금(상환계획표 참조)인 미화 일백일십오만 구천$(USD 1,159,000) 중 미화 칠십구만 구천$(USD 799,000)

(4) 보증기한 : 1996. 11. 12.부터 1997. 10. 25.까지(347일간)

(5) 보증채무 이행청구기간 : 기지급보증기한 만료일로부터 2개월 이내

. ○○기공은 위 대출금에 대한 이자 중 1997. 4. 25.에 납입하여야 할 이자는 납입하였으나, 위 지급보증서의 보증기한이 같은 해 1025일 만료되었는데도 한솔종합금융으로부터 보증기간이 갱신된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교부받지 못하여 장기신용은행에게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제출하지 못하였고, 같은 해 1025일에 납입하여야 할 이자(같은 해 426일부터의 이자)는 위 날이 토요일인 관계로 그 납입기한이 대출거래약정서 제5조 제4항에 따라 같은 달 27일까지로 연장되었으나 연장된 이자 납입기한까지도 지급하지 못하였다.

. 원고는 1997. 12. 26. 지급보증기한 내에 ○○기공의 채무불이행 사실이 없어 지급보증서에 기한 한솔종합금융의 장기신용은행에 대한 보증채무도 없고, 따라서 원고는 한솔종합금융에 대한 구상채무도 없다고 주장하면서, 한솔종합금융에게 근저당권설정계약을 해지한다는 의사표시를 하였다.

2. 상고이유 제1점에 대하여

. 원심은, 보증목적이 외화대출에 대한 지급보증이고, 보증금액이 외화대출원금 미화 1,159,000$ 중 미화 799,000$로만 되어 있으며, 보증기한은 1996. 11. 12.부터 1997. 10. 25.까지이고, ○○기공이 장기신용은행과 체결한 제반 약정사항을 위반함으로써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는 경우에는 보증액의 전액 또는 일부를 기한 전이라도 이행하겠다고 되어 있는 점에 비추어 보면, 한솔종합금융이 지급보증서로 보증한 것은 ○○기공의 장기신용은행에 대한 대출금 중 미화 799,000$의 변제의무를 보증한 것이 아니라 보증기한 내에 ○○기공이 장기신용은행에게 이행할 의무가 있는 채무 즉, 보증기한 내에 발생한 채무로서 보증기한 내에 그 이행기가 도래하여 변제할 의무를 부담하는 채무 중 위 보증금액을 한도로 하여 그 범위 내에서 그 지급을 보증한 것으로 봄이 상당하고, 따라서 ○○기공이 보증기한 내에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였다면 기한의 이익 상실로 인하여 대출원리금 전액을 변제할 의무가 있으므로 그 중 보증금액 한도 내에서 한솔종합금융이 이를 지급할 의무가 있으나, ○○기공이 보증기한 내에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지 아니하였다면 대출원금 채무는 변제기가 도래하지 아니하므로 한솔종합금융도 이를 변제할 의무는 없다고 전제한 다음, ○○기공이 보증기한 내에 대출금에 대한 기한의 이익을 상실한 바가 없고, 달리 보증기한 내에 ○○기공이 대출원리금 전액을 변제하여야 할 의무가 발생하였다고 인정할 수 없으므로, 이 사건 지급보증서에 의하여 한솔종합금융이 장기신용은행에게 대출원금을 지급할 의무를 부담한다고 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다.

. 여신거래의 한 형태로서의 지급보증이란, 은행이 거래처(지급보증 신청인)의 위탁에 따라 그 거래처가 제3자에 대하여 부담하는 채무를 보증하여 주는 거래로서, 은행과 거래처 사이에 체결된 보증위탁계약에 터잡아 은행이 다시 채권자와 사이에 보증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성립하고 그로 인하여 지급보증을 한 은행은 거래처가 주채무를 이행하지 못할 경우에 그 보증채무를 이행할 의무를 지게 되며, 이러한 지급보증계약은 통상 은행이 지급보증서라는 형식의 서면에 보증 의사표시를 하여 피보증인인 거래처로 하여금 채권자에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체결되고, 그 보증 범위는 지급보증서 등에 표시된 보증의사의 해석을 통하여 결정된다고 할 것이다(대법원 1998. 10. 27. 선고 9827784 판결 참조).

이 사건 지급보증서의 내용과 발행 경위 및 장기신용은행은 지급보증서의 보증기한이 만료될 즈음에 보증기한을 연장하는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제출받기로 예정된 사정 등에 비추어 보면, 이 사건 지급보증서에 기한 한솔종합금융의 지급보증은 그 보증기한 내에 ○○기공의 장기신용은행에 대한 대출금 채무의 이행기가 도래하였음에도 ○○기공이 이를 이행하지 않는 경우에 한하여 보증책임을 부담하는 것으로 해석함이 상당하므로(대법원 1998. 10. 23. 선고 9738565 판결, 1999. 9. 7. 선고 988028 판결 참조), 같은 취지의 원심의 판단은 정당하고, 거기에 상고이유에서 주장하는 바와 같이 보증책임의 해석을 그르친 위법이 있다고 할 수 없다. 상고이유에서 드는 판례는 이 사건에 적절한 것이 아니다.

. 그리고 주채무자인 ○○기공이 지급보증기한 내에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채권자인 장기신용은행에게 제공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그로 인하여 기한의 이익이 상실되고 즉시 변제기가 도래한 경우가 아닌 한,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제공하지 않았다는 점만으로 지급보증서를 발행한 금융기관인 한솔종합금융이 당연히 지급보증책임을 진다고 할 수 없다. 이 점에 관한 주장도 이유 없다.

3. 상고이유 제2점에 대하여

. 원심은, 피고보조참가인의 다음과 같은 주장, 즉 한솔종합금융이 ○○기공과 사이에 유효기일을 보증서 발급일로부터 1년으로 하는 지급보증서를 갱신하여 발급하기로 지급보증약정을 하였는데 한솔종합금융이 이 사건 지급보증서의 보증기한을 1년에 미치지 않는 1997. 10. 25.까지로 한 것은 그 날이 1년의 범위 내에서 주채무자의 이자 지급일이기 때문이었는바, 한솔종합금융의 보증의사는 주채무의 이자 지급일을 기준으로 하기로 하였던 것으로 봄이 상당하고, 장기신용은행의 입장에서도 이자 지급일이 주채무자의 약정에 따라 1997. 10. 27.로 연장되는데도 불구하고 그에 대한 지급보증은 같은 달 25일까지로 한정해서 받을 의사였다고 해석하는 것은 경험칙과 동떨어진 것이며, ○○기공의 입장에서도 지급보증서의 보증기한을 주채무의 이자 지급일을 기준으로 발급받으려고 했던 것이므로, 외화대출거래약정에 따라 제2회 이자 지급기일이 1997. 10. 25.에서 같은 달 27일로 연장되었으면 보증기한도 따라서 같은 날로 연장된다고 해석하는 것이 보증채무의 부종성이나 신의칙에 비추어 합리적이라는 주장에 대하여 한솔종합금융의 지급보증계약은 외화대출거래약정상의 ○○기공의 주채무를 보증하는 것이지만 엄연히 외화대출거래약정과는 별개의 계약이고 한솔종합금융이 ○○기공으로부터 받은 보증료도 보증기간에 따라 환산하여 받았으므로, 외화대출거래약정에서 이자 지급일의 연장규정이 있다고 하여 당연히 지급보증계약의 지급보증기한도 그에 따라 연장된다고 볼 수는 없고, 달리 이 사건 지급보증기한이 이자 지급일인 1997. 10. 27.까지로 연장되었거나 연장된 것으로 보는 것이 은행의 실무 관행이라는 점에 관하여는 이에 부합하는 듯한 일부 증거들만으로는 이를 인정하기 부족하며, 달리 이를 인정할 증거가 없다고 하여, 위 주장을 배척하였다.

기록에 의하여 살펴보면, 주채무의 이자 지급일이 대출거래약정에 정해진 바에 따라 연장되었다고 하여 지급보증서의 보증기한도 같은 날까지로 연장되었다고 볼 수 없다는 원심의 판단은 정당하고, 거기에 상고이유에서 주장하는 바와 같이 보증채무의 부종성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거나 당사자의 의사해석을 그르친 위법이 있다고 할 수 없다. 또한, 이 사건 지급보증서의 내용과 발행경위에 장기신용은행으로서는 지급보증서상의 보증기한이 도래하기 전에 우주기공에게 기한이 연장된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제출할 것을 요구할 수 있고, ○○기공이 이에 응하지 아니할 때에는 약관이 정하는 바에 따라서 기한의 이익을 상실시킨 다음 한솔종합금융에게 보증책임을 물을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조치를 취하지 아니한 채 보증기한을 넘긴 사정까지 감안하여 보면, 위와 같은 해석이 신의칙에 반하는 것이라고 할 수도 없다.

. 피고보조참가인은 원심에서 ○○기공이 장기신용은행에게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제공하지 아니하고 이자지급을 연체하였으니, 한솔종합금융은 지급보증약정 제11조제1항제4, 8조의 규정에 따라 ○○기공에 대하여 사전구상권을 취득하였다는 주장을 한 데 대하여 원심은 명백한 판단을 하지 아니하였다.

○○기공이 한솔종합금융과 사이에 지급보증약정을 함에 있어, '이 약정에 의한 채무의 일부라도 기한에 변제하지 아니한 때'에는 한솔종합금융으로부터의 통지나 최고가 없더라도 보증하고 있는 금액에 대하여 사전상환 채무를 지고 변제하기로 정한 사실(11조제1항제4)은 원심이 인정한 바와 같고, ○○기공이 한솔종합금융이 지급보증한 채무에 관하여 한솔종합금융의 요청이 있을 때 그 지급기일의 전일까지 지급자금을 예치하는 등 주채무의 지급기일에 그 채무를 전부 이행하여 한솔종합금융에 손해를 끼치지 아니하겠다고 정한 사실(8)은 원심이 채용한 갑제3호증(지급보증약정서)의 기재에 의하여 명백하다.

그러나 한솔종합금융이 ○○기공에 대하여 이자지급을 위한 자금을 예치하도록 요청한 사실을 인정할 자료가 없는 이상 ○○기공이 이자지급을 연체한 것만으로 한솔종합금융에 대한 채무의 일부라도 기한에 이행하지 아니하였다고 할 수 없고, ○○기공이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장기신용은행에 제공하지 않았다고 하여 위와 같은 약정 조항에 해당하여 한솔종합금융에 대하여 사전구상의무를 지게 된다고 할 수 없다. 결국, 이 점에 관한 피고보조참가인의 위 주장은 이유 없으므로, 원심이 이 점에 관한 판단을 하지 않았다고 하여 판결 결론에 영향을 미친 위법이 있다고 할 수 없다.

. 원심은, ○○기공이 외화대출거래에서 장기신용은행에게 담보를 제공하기로 약정하였고, 장기신용은행이 ○○기공에게 지급보증서상 보증기한이 만료되기 전에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제출해 줄 것을 요구하였음에도 ○○기공이 이에 응하지 아니하였으므로, ○○기공은 민법 제388조제2호에 의하여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게 되었고, 따라서 한솔종합금융은 지급보증서에 의한 보증책임이 있다는 피고보조참가인의 주장에 대하여 민법 제388조는 임의규정이므로 당사자 사이에 다른 약정이 있는 경우에는 그에 따라야 할 것인데, 외화대출거래약정에서 ○○기공의 신용변동·담보가치의 감소·기타 채권보전상 필요하다고 인정될 상당한 사유가 발생한 경우에 ○○기공이 장기신용은행의 청구에 의하여 장기신용은행이 승인하는 담보 또는 추가담보를 제공하지 아니하거나 보증인을 세우지 아니하는 경우에는 장기신용은행의 10일 이상의 기간을 정한 독촉에 의하여 장기신용은행에 대한 당해 채무 전부의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는 것으로 약정하였으므로, 이에 따르면 ○○기공이 장기신용은행의 요청에 따른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제출하지 아니하였다 하더라도 그 즉시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는 것이 아니라, 위와 같은 약정상의 절차에 따라 기한의 이익을 상실시키는 조치를 취하여야 기한의 이익이 상실된다고 전제한 다음, 증거들에 의하더라도 장기신용은행이 1997. 9. 23. ○○기공에게 지급보증서 보증기한이 만료되는 1997. 10. 25.에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갱신·제출하여 줄 것을 요청한 사실, 한솔종합금융은 ○○기공의 자금사정 등이 지급보증약정 당시보다 악화되었음을 이유로 새로운 지급보증서 발행을 거절하여 ○○기공이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장기신용은행에게 제출하지 못한 사실, 그 후 장기신용은행이 ○○기공에게 1997. 10. 24. 은행여신거래기본약관 제6조에 의거하여 환율상승으로 인한 담보가치의 감소에 따라 금 30,000,000원 상당의 추가담보를 제공해 줄 것을 요청하고 같은 해 1125일 지급보증서 갱신 및 연체대출금 정리를 독촉하는 등, 보증기간이 갱신된 새로운 지급보증서의 제출과 연체된 이자채무 및 이에 대한 지연배상금의 지급을 독촉하여 새로운 담보조건에 관하여 참가인과 ○○기공이 이를 논의한 사실만 인정할 수 있을 뿐, 여신거래기본약관에 따라 기한의 이익을 상실시키는 조치를 취하였다는 점을 인정할 만한 증거가 없으므로, ○○기공은 이 사건 보증기한 내에 기한의 이익이 상실되지 않았다고 하여, 위 주장을 배척하였다.

관련 증거들을 기록과 대조하여 보면, 원심의 사실인정과 지급보증서 갱신 제출의무 위반에 대하여는 민법 제388조가 아닌 여신거래기본약관의 정함에 따라야 하는데 그 약관에 따른 기한의 이익 상실이 없었다고 한 판단은 정당한 것으로 수긍되고, 거기에 사실을 오인하거나 기한의 이익 상실에 관한 여신거래기본약관의 해석을 그르친 위법이 있다고 할 수 없다.

. 원심은, ○○기공이 1997. 10. 27.에 장기신용은행에게 지급하여야 할 이자는 같은 해 425일부터 같은 해 1024일까지 발생한 것을 후지급하기로 한 것이므로 ○○기공이 위 이자지급을 지체함으로 인한 효력은 이자 기산일인 1997. 4. 25.에 소급하고, 따라서 그 날 지체의 효력이 발생하고 그 때로부터 여신거래기본약관 제7조제2항에 따라 14일이 경과한 때에 기한의 이익이 상실되었다고 보아야 한다는 피고보조참가인의 주장에 대하여 외화대출거래약정에서 이자를 후지급하기로 약정하였다 하더라도 이자지급의 지체에 따른 불이익은 지급하기로 한 다음날부터 발생하는 것이지, 소급하여 이자 기산일로부터 발생하는 것은 아니라고 하여, 위 주장을 배척하였는바, 원심의 판단은 정당하고, 거기에 이자지급채무의 지체시기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위법이 있다고 할 수 없다.

4. 그러므로 상고를 기각하기로 하여 관여 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출처 : 대법원 2001. 10. 12. 선고 99다56192 판결[근저당권설정등기말소] > 종합법률정보 판례)

이상 대법원 2001. 10. 12. 선고 9956192 판결[근저당권설정등기말소]이었습니다.

이만 줄입니다.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오늘도 어제처럼 복 많이 지으세요!!!

반응형

'민법 간추려 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지조건부 기한이익 상실의 특약이 있는 경우, 그 특약에 정한 기한이익 상실 사유가 발생하면 기한의 이익을 상실케 하는 채권자의 의사표시가 없더라도 채무자는 그 때부터 이행지체의 상..(0)2020.02.28
어떠한 법률행위가 정지조건부 법률행위에 해당한다는 사실에 대한 주장입증책임은 누구에게 있나요?(判例)(0)2020.02.28
여신거래의 한 형태인 지급보증의 내용과 그 보증 범위의 결정 방법은 어떠한가요?(判例(0)2020.02.28
민법 제675조 소정의 현상광고상의 지정행위 완료에 조건이나 기한을 붙일 수 있나요?(判例)(0)2020.02.28
경개로 인한 구채무의 소멸이 신채무의 성립에 의존하나요?(判例)(0)2020.02.28
혼예물 수수의 법적 성질은 무엇인가요?(判例)(0)2020.02.28

[1] 여신거래의 한 형태인 지급보증의 내용과 그 보증 범위의 결정 방법[2] 지급보증인은 그 보증기한 내에 주채무자가 대출금 채무의 이행기가 도래하였음에도 이를 이행하지 않는 경우에 한하여 보증책임을 부담하는 것으로 해석함이 상당하다고 한 사례[3] 지급보증기간의 말일에 해당하는 주채무의 이자변제기가 공휴일 연장조항에 의하여 다음 영업일로 연장되더라도 이에 관한 특별한 규정이 없는 지급보증기간이 당연히 연장되지는 않는다고 한 사례[4] 기한의 이익의 상실에 관한 는 임의규정이므로 당사자 사이에 위 규정과 다른 내용의 약정이 있는 경우에는 그 약정에 따라 기한의 이익의 상실 여부를 판단하여야 한다고 한 원심판결을 수긍한 사례. 우주기공은 위 대출금에 대한 이자 중 1997.. 25.에 납입하여야 할 이자는 납입하였으나, 위 지급보증서의 보증기한이 같은 해 10월 25일 만료되었는데도 한솔종합금융으로부터 보증기간이 갱신된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교부받지 못하여 장기신용은행에게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제출하지 못하였고, 같은 해 10월 25일에 납입하여야 할 이자(같은 해 4월 26일부터의 이자)는 위 날이 토요일인 관계로 그 납입기한이 대출거래약정서 제5조 제4항에 따라 같은 달 27일까지로 연장되었으나 연장된 이자 납입기한까지도 지급하지 못하였다.아.. 25.까지이고, 우주기공이 장기신용은행과 체결한 제반 약정사항을 위반함으로써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는 경우에는 보증액의 전액 또는 일부를 기한 전이라도 이행하겠다고 되어 있는 점에 비추어 보면, 한솔종합금융이 지급보증서로 보증한 것은 우주기공의 장기신용은행에 대한 대출금 중 미화 799,000$의 변제의무를 보증한 것이 아니라 보증기한 내에 우주기공이 장기신용은행에게 이행할 의무가 있는 채무 즉, 보증기한 내에 발생한 채무로서 보증기한 내에 그 이행기가 도래하여 변제할 의무를 부담하는 채무 중 위 보증금액을 한도로 하여 그 범위 내에서 그 지급을 보증한 것으로 봄이 상당하고, 따라서 우주기공이 보증기한 내에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였다면 기한의 이익 상실로 인하여 대출원리금 전액을 변제할 의무가 있으므로 그 중 보증금액 한도 내에서 한솔종합금융이 이를 지급할 의무가 있으나, 우주기공이 보증기한 내에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지 아니하였다면 대출원금 채무는 변제기가 도래하지 아니하므로 한솔종합금융도 이를 변제할 의무는 없다고 전제한 다음, 우주기공이 보증기한 내에 대출금에 대한 기한의 이익을 상실한 바가 없고, 달리 보증기한 내에 우주기공이 대출원리금 전액을 변제하여야 할 의무가 발생하였다고 인정할 수 없으므로, 이 사건 지급보증서에 의하여 한솔종합금융이 장기신용은행에게 대출원금을 지급할 의무를 부담한다고 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다.나.. 원심은, 피고보조참가인의 다음과 같은 주장, 즉 한솔종합금융이 우주기공과 사이에 유효기일을 보증서 발급일로부터 1년으로 하는 지급보증서를 갱신하여 발급하기로 지급보증약정을 하였는데 한솔종합금융이 이 사건 지급보증서의 보증기한을 1년에 미치지 않는 1997.. 결국, 이 점에 관한 피고보조참가인의 위 주장은 이유 없으므로, 원심이 이 점에 관한 판단을 하지 않았다고 하여 판결 결론에 영향을 미친 위법이 있다고 할 수 없다.다.. 은행여신거래기본약관 제6조에 의거하여 환율상승으로 인한 담보가치의 감소에 따라 금 30,000,000원 상당의 추가담보를 제공해 줄 것을 요청하고 같은 해 11월 25일 지급보증서 갱신 및 연체대출금 정리를 독촉하는 등, 보증기간이 갱신된 새로운 지급보증서의 제출과 연체된 이자채무 및 이에 대한 지연배상금의 지급을 독촉하여 새로운 담보조건에 관하여 참가인과 우주기공이 이를 논의한 사실만 인정할 수 있을 뿐, 여신거래기본약관에 따라 기한의 이익을 상실시키는 조치를 취하였다는 점을 인정할 만한 증거가 없으므로, 우주기공은 이 사건 보증기한 내에 기한의 이익이 상실되지 않았다고 하여, 위 주장을 배척하였다.관련 증거들을 기록과 대조하여 보면, 원심의 사실인정과 지급보증서 갱신 제출의무 위반에 대하여는 가 아닌 여신거래기본약관의 정함에 따라야 하는데 그 약관에 따른 기한의 이익 상실이 없었다고 한 판단은 정당한 것으로 수긍되고, 거기에 사실을 오인하거나 기한의 이익 상실에 관한 여신거래기본약관의 해석을 그르친 위법이 있다고 할 수 없다.라.

우주기공은 위 대출금에 대한 이자 중 1997.. 25.에 납입하여야 할 이자는 납입하였으나, 위 지급보증서의 보증기한이 같은 해 10월 25일 만료되었는데도 한솔종합금융으로부터 보증기간이 갱신된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교부받지 못하여 장기신용은행에게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제출하지 못하였고, 같은 해 10월 25일에 납입하여야 할 이자(같은 해 4월 26일부터의 이자)는 위 날이 토요일인 관계로 그 납입기한이 대출거래약정서 제5조 제4항에 따라 같은 달 27일까지로 연장되었으나 연장된 이자 납입기한까지도 지급하지 못하였다.. 25.까지이고, 우주기공이 장기신용은행과 체결한 제반 약정사항을 위반함으로써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는 경우에는 보증액의 전액 또는 일부를 기한 전이라도 이행하겠다고 되어 있는 점에 비추어 보면, 한솔종합금융이 지급보증서로 보증한 것은 우주기공의 장기신용은행에 대한 대출금 중 미화 799,000$의 변제의무를 보증한 것이 아니라 보증기한 내에 우주기공이 장기신용은행에게 이행할 의무가 있는 채무 즉, 보증기한 내에 발생한 채무로서 보증기한 내에 그 이행기가 도래하여 변제할 의무를 부담하는 채무 중 위 보증금액을 한도로 하여 그 범위 내에서 그 지급을 보증한 것으로 봄이 상당하고, 따라서 우주기공이 보증기한 내에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였다면 기한의 이익 상실로 인하여 대출원리금 전액을 변제할 의무가 있으므로 그 중 보증금액 한도 내에서 한솔종합금융이 이를 지급할 의무가 있으나, 우주기공이 보증기한 내에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지 아니하였다면 대출원금 채무는 변제기가 도래하지 아니하므로 한솔종합금융도 이를 변제할 의무는 없다고 전제한 다음, 우주기공이 보증기한 내에 대출금에 대한 기한의 이익을 상실한 바가 없고, 달리 보증기한 내에 우주기공이 대출원리금 전액을 변제하여야 할 의무가 발생하였다고 인정할 수 없으므로, 이 사건 지급보증서에 의하여 한솔종합금융이 장기신용은행에게 대출원금을 지급할 의무를 부담한다고 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다.. 이 사건 지급보증서의 내용과 발행 경위 및 장기신용은행은 지급보증서의 보증기한이 만료될 즈음에 보증기한을 연장하는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제출받기로 예정된 사정 등에 비추어 보면, 이 사건 지급보증서에 기한 한솔종합금융의 지급보증은 그 보증기한 내에 우주기공의 장기신용은행에 대한 대출금 채무의 이행기가 도래하였음에도 우주기공이 이를 이행하지 않는 경우에 한하여 보증책임을 부담하는 것으로 해석함이 상당하므로(대법원 1998.. 원심은, 피고보조참가인의 다음과 같은 주장, 즉 한솔종합금융이 우주기공과 사이에 유효기일을 보증서 발급일로부터 1년으로 하는 지급보증서를 갱신하여 발급하기로 지급보증약정을 하였는데 한솔종합금융이 이 사건 지급보증서의 보증기한을 1년에 미치지 않는 1997.. 그러나 한솔종합금융이 우주기공에 대하여 이자지급을 위한 자금을 예치하도록 요청한 사실을 인정할 자료가 없는 이상 우주기공이 이자지급을 연체한 것만으로 한솔종합금융에 대한 채무의 일부라도 기한에 이행하지 아니하였다고 할 수 없고, 또 우주기공이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장기신용은행에 제공하지 않았다고 하여 위와 같은 약정 조항에 해당하여 한솔종합금융에 대하여 사전구상의무를 지게 된다고 할 수 없다.. 결국, 이 점에 관한 피고보조참가인의 위 주장은 이유 없으므로, 원심이 이 점에 관한 판단을 하지 않았다고 하여 판결 결론에 영향을 미친 위법이 있다고 할 수 없다.. 원심은, 우주기공이 외화대출거래에서 장기신용은행에게 담보를 제공하기로 약정하였고, 장기신용은행이 우주기공에게 지급보증서상 보증기한이 만료되기 전에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제출해 줄 것을 요구하였음에도 우주기공이 이에 응하지 아니하였으므로, 우주기공은 민법 제388조 제2호 에 의하여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게 되었고, 따라서 한솔종합금융은 지급보증서에 의한 보증책임이 있다는 피고보조참가인의 주장에 대하여 민법 제388조 는 임의규정이므로 당사자 사이에 다른 약정이 있는 경우에는 그에 따라야 할 것인데, 외화대출거래약정에서 우주기공의 신용변동·담보가치의 감소·기타 채권보전상 필요하다고 인정될 상당한 사유가 발생한 경우에 우주기공이 장기신용은행의 청구에 의하여 장기신용은행이 승인하는 담보 또는 추가담보를 제공하지 아니하거나 보증인을 세우지 아니하는 경우에는 장기신용은행의 10일 이상의 기간을 정한 독촉에 의하여 장기신용은행에 대한 당해 채무 전부의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는 것으로 약정하였으므로, 이에 따르면 우주기공이 장기신용은행의 요청에 따른 새로운 지급보증서를 제출하지 아니하였다 하더라도 그 즉시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는 것이 아니라, 위와 같은 약정상의 절차에 따라 기한의 이익을 상실시키는 조치를 취하여야 기한의 이익이 상실된다고 전제한 다음, 증거들에 의하더라도 장기신용은행이 1997.. 은행여신거래기본약관 제6조에 의거하여 환율상승으로 인한 담보가치의 감소에 따라 금 30,000,000원 상당의 추가담보를 제공해 줄 것을 요청하고 같은 해 11월 25일 지급보증서 갱신 및 연체대출금 정리를 독촉하는 등, 보증기간이 갱신된 새로운 지급보증서의 제출과 연체된 이자채무 및 이에 대한 지연배상금의 지급을 독촉하여 새로운 담보조건에 관하여 참가인과 우주기공이 이를 논의한 사실만 인정할 수 있을 뿐, 여신거래기본약관에 따라 기한의 이익을 상실시키는 조치를 취하였다는 점을 인정할 만한 증거가 없으므로, 우주기공은 이 사건 보증기한 내에 기한의 이익이 상실되지 않았다고 하여, 위 주장을 배척하였다.. 관련 증거들을 기록과 대조하여 보면, 원심의 사실인정과 지급보증서 갱신 제출의무 위반에 대하여는 민법 제388조 가 아닌 여신거래기본약관의 정함에 따라야 하는데 그 약관에 따른 기한의 이익 상실이 없었다고 한 판단은 정당한 것으로 수긍되고, 거기에 사실을 오인하거나 기한의 이익 상실에 관한 여신거래기본약관의 해석을 그르친 위법이 있다고 할 수 없다.

법률 제5771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상의 지급보증계약은 은행의 지급보증서 발급 당시 채권자가 특정되어 있지 않고, 장차 다단계판매업자로부터 상품을 구매하였다가 보증기간 내에 적법하게 철회권을 행사한, 다단계판매원이라는 요건이 충족되는 불특정·다수의 채권자집단이라는 점에 그 특수성이 있고, 따라서 이 경우 그 지급보증서가 채권자에게 전달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므로, 지급보증서 사본을 제출받는 서울특별시장을 그 채권자 집단의 법률상 대리인으로 보아 서울특별시장이 지급보증서 사본을 제출받음으로써 그 채권자집단과 은행 사이에 지급보증계약이 성립되어 그 효력이 발생한다고 해석함이 상당한바, 따라서 채권자들의 수익의 의사표시는 필요하지 않지만, 그 지급보증계약에 의한 보증금지급채권을 현실적으로 행사하기 위해서는 다단계판매업자로부터 상품을 구매하였다가 보증기간 내에 적법하게 철회권을 행사한 다단계판매원이라는 요건이 충족되어야 한다.. 원심은 나아가, 다단계판매원은 방문판매법 제30조 의 규정에 따라 다단계판매업자에게 등록을 하여야 하고, 다단계판매업자로부터 교부받은 등록증과 다단계판매수첩을 소지하여야 하는데, 원고들은 현재 등록증과 다단계판매수첩을 소지하지 않고 있으므로, 원고들은 다단계판매원이 아닌 일반 소비자에 불과하다는 피고의 주장에 대하여, 소외 회사가 원고들을 다단계판매원으로 인정하고 다단계판매원 등록대장에 등록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가사 원고들 중 일부가 소외 회사의 다단계판매원으로 등록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방문판매법의 목적(제1조)과. 같은 법 제30조 제1항에서 등록을 하지 아니한 자를 다단계판매원으로 활동하게 한 자와 다단계판매원으로 활동한 자를 각 형사처벌하고 있는 점(. 제60조 제5호, 제9호) 등에 비추어 볼 때. 같은 법 제30조의 규정은 단속규정에 불과하므로, 소외 회사가 다단계판매원으로 인정한 이상 원고들은 다단계판매원의 지위를 취득하는 것이고, 원고들이 소외 회사의 다단계판매원대장에 등록되지 않거나, 그 등록증과 판매수첩을 소지하지 아니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는 원고들의 다단계판매원 지위를 부정할 수 없다고 판단하여 이를 배척하였다.. 3.경 소외 회사가 피고에게 그 각 지급보증서의 원본을 반환하고 피고와 사이에 각 보증계약을 합의해제하였으므로, 이 사건 각 지급보증계약은 효력이 없다는 피고의 항변에 대하여, 이 사건 각 지급보증계약은 방문판매법 제37조 제6항 의 규정에 의하여 다단계판매업자의 환불보증금 공탁에 갈음하여 체결한 것이므로, 같은 법에서 정한 바에 따라 소외 회사가 각 지급보증서의 사본을 서울특별시장에게 제출함으로써 그 효력이 확정적으로 발생하였고, 환불청구채권자 또는 그 대리인의 수익의 의사가 표시되어야 비로소 효력이 발생된다고 볼 것은 아니며, 나아가 같은 법에 의하여 유효하게 성립한 지급보증계약을 다단계판매원으로서 환불청구채권자인 원고들 또는 그 계약상 보증처인 서울특별시장의 승낙 내지 동의 없이 피고와 소외 회사가 임의로 합의해제하는 것은 성질상 허용되지 아니한다고 판단하여 이를 배척하였다.. 그런데 이 사건 방문판매법상의 지급보증계약은 피고의 지급보증서 발급 당시 채권자가 특정되어 있지 않고, 장차 소외 회사로부터 상품을 구매하였다가 보증기간 내에 적법하게 철회권을 행사한, 다단계판매원이라는 요건이 충족되는 불특정·다수의 채권자집단이라는 점에 그 특수성이 있고, 따라서 이 경우 그 지급보증서가 채권자에게 전달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므로, 지급보증서 사본을 제출받는 서울특별시장을 그 채권자 집단의 법률상 대리인으로 보아 서울특별시장이 지급보증서 사본을 제출받음으로써 그 채권자집단과 피고 사이에 지급보증계약이 성립되어 그 효력이 발생한다고 해석함이 상당한바, 따라서 채권자들의 수익의 의사표시는 필요하지 않지만, 그 지급보증계약에 의한 보증금지급채권을 현실적으로 행사하기 위해서는 소외 회사로부터 상품을 구매하였다가 보증기간 내에 적법하게 철회권을 행사한 다단계판매원이라는 요건이 충족되어야 할 것이다.. 9.까지 사이에 철회권을 행사한 자에 한정되는 것이라는 피고의 주장에 대하여, 그 각 보증계약에 기한 환불청구채권자를 피고 주장과 같이 각 보증계약 체결일로부터 1개월 내에 상품을 구매하거나 용역을 제공받은 다단계판매원으로 한정할 근거가 없고, 오히려 방문판매법 제35조 제3항 이 다단계판매업자와 상품의 구매 또는 용역의 제공에 관한 계약을 체결한 다단계판매원은 그 자신이 판매하지 못한 상품 또는 제공하지 못한 용역을 다단계판매업자에게 반환하기 위하여 계약체결일에 상관없이 당해 계약에 관한 청약을 철회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는 점에 비추어 볼 때, 각 보증기간 내에 청약을 철회한 다단계판매원은 각 구매계약 체결일에 관계없이 지급보증계약의 보증금액 범위 내에서 구매대금의 환불을 청구할 수 있다고 보아야 할 것이라고 판단하여 이를 배척하였다.

다만, 제2조, 제3조, 제5조, 제8조, 제12조, 제15조 제1항, 제18조 제1항은. 적용되지 않습니다.. ① 리스료·할부금·이자·할인료·보증료·수수료 등(이하 “이자 등”. 이라고 합니다.. 채무자·보증인 또는 물상보증인에 대한 금융회사의 채권·담보권 등의 권리의 행사·보전(해지. 포함)에 관한 비용 2.. ② 제1항에도 불구하고 다음 각 호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대출계약을 철회할 수 없습니다.. 지급보증 기타 금융회사로부터 받은 신용의 경우에도 또한 같습니다.. ④ 연대보증인은 채무자가 약정에 의하여 금융회사에 대하여 부담하는 채무의 이행을 채무자와 연대하여 보증하며, 그 이행에 관하여 이 약관에서 정하는 바에. 따르기로 합니다.. 이 경우, 금융회사는 채무자에게. 서면으로 다음 각 호의 사유 및 이에 따라 다음 각 호의 사유발생 즉시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였다는 사실을 함께 통지하여야 합니다.. ① 제8조 제1항 각 호에 의하여 기한이익이 상실될 때, 금융회사는 어음교환소의 거래정지처분이 있는 경우에는 기한의 이익 상실사유가 발생한 날로부터,. 기타의 경우에는 기한의 이익 상실사유를 금융회사가 인지한 날로부터 각 15영업일 이내에 연대보증인 및 담보제공자(단, 담보제공자가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에. 따른 화물운송사업자인 경우에는 제외)에게 서면으로 그 내용을 통지하기로 합니다.. 이 경우, 금융회사의 수수료 등의 정함이 있는 경우에는 채무자는. 이를 부담하기로 합니다.. ① 기한의 도래 또는 제8조에 의한 기한전 채무변제의무, 제12조에 의한 할인어음의 환매채무의 발생 기타의 사유로, 금융회사에 대한 채무를 이행하기로. 하는 경우에는, 그 채무와 채무자의 금융회사에 대한 채권과를 그 채권의 기한도래 여부에도 불구하고, 금융회사는 서면통지에 의하여 상계할 수 있습니다.. ③ 제1항에 따라 채무자의 채무와 채무자 및 보증인의 금융회사에 대한 채권을 상계할 경우, 금융회사는 상계에 앞서 채무자 및 보증인의 금융회사에 대한. 채권에 대하여 일시적인 지급정지 조치를 취할 수 있기로 하되, 채무자와 보증인의 금융회사에 대한 채권 등에 대하여 지급정지 조치를 취한 경우에는 그. 사실을 채무자와 보증인에게 통지하기로 합니다.. 이 경우 금융회사는 어음을 찾아가도록 지체없이 채무자에게 통지하기로. 합니다.. ② 금융회사가 어음채권에 의하여 제13조에 의한 상계 또는 대리환급변제충당을 할 때에는, 다음 각 호의 경우에 한하여, 어음의 제시 또는 교부를 하지. 않아도 되며, 이 경우의 어음의 처리도 제1항과 같습니다.. ③ 채무자는 신용상태가 호전되었다고 인정되는 경우 금융회사가 정하는 바에 따라 여신한도, 여신만기 등 여신거래조건 변경을 요구할 수 있습니다.. ① 채무자는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경우 전화, 서면, 인터넷 홈페이지 등을 통해 금융회사에 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습니다.

【매수신청보증의 제공방법】《보증제공의 상대방, 보증의 제공시기, 보증으로 제출할 수 있는 것(금전, 자기앞수표, 지급보증위탁계약체결 증명문서), 보증의 변경, 보증제공방법의 제한》〔윤경 변호사 더리드(The Lead) 법률사무소〕. 집행법원의 예금계좌에 돈을 입금시킨 후에 금융기관이 발행한 증명서를 집행관에게 제출하는 방법 역시 허용되지 않는다.. 보증은 금전, 금융기관이 발행한 자기앞수표, 지급보증위탁계약이 체결되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문서 가운데 어느 하나로 제출할 수 있는데, 이 규정 단서에 따라 집행법원이 보증의 제공방법을 제한한 경우가 아니면 위의 것들을 함께 사용하는 방법(예를 들어, 일부는 현금, 나머지 금액 부분에 대하여 지급보증위탁계약을 체결하는 방법 등)도 허용된다.. 이 경우에 당해 매수신고인이 최고가 또는 차순위매수신고인이 되지 않은 때에는 이를 그대로 반환하면 되고, 최고가매수신고인 등이 된 경우에는 전부를 반환하지 않는다.. 지급보증위탁계약이 체결되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문서를 제출하는 방법에 의하여 보증이 제공된 때에는 그 보증은 매수신고인이 최고가매수신고인 또는 차순위매수신고인이 된 때에도 바로 환가되는 것은 아니고, 증명문서가 보관된다.. 보증이 현금으로 지급된 경우에는 매수인은 이를 뺀 나머지 금액만을 대금으로 지급하면 되며(민집 142조 3항), 금융기관이 발행한 자기 앞수표에 의하여 매수신청의 보증을 제공한 경우에도 그 수표는 집행법원의 예금계좌가 있는 은행을 통하여 곧바로 현금화될 수 있으므로 현금이 제공된 경우와 마찬가지로 취급하면 될 것이다.. 이러한 경우에 생길 수 있는 위험을 방지하고, 한편 매수신청인으로서도 수표의 발행이나 지급보증위탁계약에 의하여 쉽게 보증을 제공할 수 있어서 큰 불편은 없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금전에 의한 보증제공을 금지할 필요가 있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 기간입찰에서 매수신청보증의 제공방법(민집규 70조). 기간입찰에서 보증제공의 첫번째 방법은 법원의 예금계좌에 일정액의 금전을 입금한 후에 그 사실을 증명하는 금융기관의 증명서를 집행관에게 제출하는 방법이다.. 매수신청의 보증은 금전, 자기 앞수표, 지급보증위탁계약이 체결된 사실을 증명하는 문서 중 어느 하나를 제출하는 방법에 의한다(민집규 64조, 72조 4항).

Tứ đại trưởng lão mặt nặng như nước, chưởng hình trưởng lão nhìn Ngô Vọng, tay trái phẩy nhẹ, ho hắng nói: “Đại chưởng môn, thượng quan dã ở đâu?”. Thở dài một tiếng, chưởng hình Trưởng lão nói: “Thượng quan Dã, 3 tháng trước, không phải là người đã liên tiếp ra mặt dẫn ngươi trong môn đi cướp 17 nhà?”. Vật Khất tiến lên 2 bước, lấy một chân đá cho Thượng quan Dã bay lên khỏi mặt đất, hắn cười nói: "Thượng quan sư bá, thân là con trai của tiền trưởng môn, không tuân thủ môn quy, còn hành động ngông cuồng trên hình đường, tội nặng gấp 3 đấy!. Chưởng hình trưởng lão thở dài, đứng dậy oán giận nói: "Nào, Thượng quan Dã vi phạm môn quy trước, sau lại hàm hồ ra tay trên hình đường, tội không thể dung, niệm tình là độc tử của tiền trưởng môn Thượng quan Thiên Chính, phế bỏ tu vị, giam chung thân trong môn!". Thượng quan Dã nhìn các đồng môn trong hình đường, hắn giận giữ: "Mọi người... Mọi người!". Không để cho Thượng quan Dã thảm gào ra tiếng, ngón tay Vật Khất không biết tự lúc nào đã có một lưỡi dao màu đen cực mỏng, xoẹt qua cổ tay và các gân khớp của Thượng quan Dã, trong phút chốc đã cắt đứt toàn bộ kinh mạch trên cánh tay của Thượng quan Dã.. Vật Khất tiếp tục cười nói: "Lần này sư bá phạm phải môn quy, chắc chắn không phải là ý của sư bá, nghĩ ắt cũng là vô tâm mà thôi, nhưng bất luận thế nào thì môn quy vẫn là môn quy, thâu thiên hoán nhất chúng ta có thể trường tồn trong nhân gian, thì không thể phá bỏ quy củ được.". Nghiêm nghị nhìn các đệ tử có mặt trong hình đường, Ngô Vọng hằn giọng nói: "Các ngươi nhớ lấy, phàm là đệ tử của thâu thiên hoán nhất chúng ta, ai dám vi phạm môn quy, Thượng quan Dã là một ví dụ đấy!". Thượng quan Dã cố gắng cựa quậy, hắn ngẩng đầu lên cười thảm: "Ngô Vọng, Lạc Tiểu Bạch, Vật Khất, ta sẽ không tha cho các ngươi đâu!. Nhìn tứ đại trưởng lão, Ngô Vọng điềm nhiên nói: "Môn quy của thâu thiên hoán nhật, không thể bị hủy hoại trong tay chúng ta được!". "Đại chưởng môn, lệnh bài của chưởng môn thâu thiên hoán nhật ở đây, từ Thượng quan Dã ra thì không có ai có ý kiến khác về vị trí chưởng môn này". Tứ đại trưởng lão cùng nhau hướng về Ngô Vọng hành lễ: "Mời đại chưởng môn chính thức tiếp chưởng thâu thiên hoán nhật môn!"

You might also like

Latest Posts

Article information

Author: Nicola Considine CPA

Last Updated: 07/21/2022

Views: 5243

Rating: 4.9 / 5 (49 voted)

Reviews: 88% of readers found this page helpful

Author information

Name: Nicola Considine CPA

Birthday: 1993-02-26

Address: 3809 Clinton Inlet, East Aleisha, UT 46318-2392

Phone: +2681424145499

Job: Government Technician

Hobby: Calligraphy, Lego building, Worldbuilding, Shooting, Bird watching, Shopping, Cooking

Introduction: My name is Nicola Considine CPA, I am a determined, witty, powerful, brainy, open, smiling, proud person who loves writing and wants to share my knowledge and understanding with you.